_번역과 도래하는 글쓰기

70일 동안 이용 가능한 강좌
장바구니에 담기

강의소개

좋은 번역이란 무엇일까? 작가가 원문에서 구현하려 한 어떤 세계 전체를 충실히 그러나 때로는 ‘전혀 다른’ 차원으로, ‘창조적으로 파괴하듯’, 옮기는 일일 수 있다. 좋은 번역을 위한 수많은 이론과 담론이 넘쳐나지만, 결국 번역은 번역가가 스스로 해낸 실질적 수행물로 평가될 것이다.

번역자는 때론 사냥수가 먹잇감을 사냥하듯 언어라는 먹잇감을 대적 또는 호적 관계 속에서 추격하는 맹렬한 사냥수가 되어야 한다. 언어 대 언어의 각축전을 즐기는 자, 때로는 그것에 고통받는 자가 되어야 한다. 그러다 보면 번역자는 스스로 어떤 순수한 미메시스가 되거나 최상의 황홀경을 느낀다.

번역은 우선 단어와 문법부터 문제가 된다. 문형의 문제 또한 중차대하다. 외국어 문형을 해체하여 우리말로 재조합하는 내공의 실력이 요구된다. 원작가의 호흡법과 문체를 번역자의 그것으로 무분별하게 변모시키는 일 또한 왕왕 일어난다. 이를 어떻게 절제할까. 이를 어떻게 죄과를 치르듯 감행할까. 번역자의 실력은 단어나 언어가 함의하고 비유하는 바를 얼마나 이해하느냐에 따라 좌우될 때가 많다. 이것은 보이지 않는 것까지 보는 차원이므로, 번역자가 일종의 영매라면 반드시 해야 하는 일이고, 바로 이것을 해낼 때 희열이 온다. 글의 구조를, 글의 톤과 아우라를, 그리고 그 생기와 온도 역시나 번역해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 강의에서 번역자에게 주어지는 과제와 난제를 하나하나 예시로 들어가며 번역의 과정 속에 경험하는 수많은 메타모르포즈 현상을 지적할 것이다. 한편, 읽기(lire)와 번역하기(traduire)와 쓰기(écrire)는 전혀 다른 활동 및 직업 또는 세계가 아니라, 긴밀히 연관되거나 거의 등위적이고 동시적인 일임을 수행적 체험 속에 자각하며, 번역이 곧 나의 글쓰기를 도래하게 하고, 용출하게 할 것이라는 믿음을 결코 저버리지 않을 것이다.

 

강사소개

류재화

  • 파리 3대학 문학박사/(현)고려대학교 불문학과 강사/(현)외대통번역대학원 한불과 특임교수/번역가
  • 고려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파리 소르본누벨대학에서 파스칼 키냐르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고려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철학아카데미 등에서 프랑스 문학 및 역사와 문화, 번역학 등을 강의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파스칼 키냐르의 『심연들』 『세상의 모든 아침』, 클로드 레비스트로스의 『달의 이면』 『오늘날의 토테미즘』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 『보다 듣다 읽다』, 발자크의 『공무원 생리학』 『기자 생리학』, 모리스 블랑쇼의 『우정』 등이 있다.

 

 

강의계획

제1강 번역자의 과제

제2강 번역자의 난제

제3강 단어를 번역하라

제4강 문법을 번역하라

제5강 문형을 번역하라

제6강 상징을 번역하라

제7강 구조를 번역하라

제8강 아우라를 번역하라

제1강 번역자의 과제

1
제1강 번역자의 과제

제2강 번역자의 난제

1
제2강 번역자의 난제

제3강 단어를 번역하라

1
제3강 단어를 번역하라

제4강 문법을 번역하라

1
제4강 문법을 번역하라

제5강 문형을 번역하라

1
제5강 문형을 번역하라

제6강 상징을 번역하라

1
제6강 상징을 번역하라

제7강 구조를 번역하라

1
제7강 구조를 번역하라

제8강 아우라를 번역하라

1
제8강 아우라를 번역하라